포항 지진 피해자들, 특별법 제정하라!
포한범대위, ‘지진특별법 제정과 정부 배상’ 촉구
 
류상우 기자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포항범대위)’와 포항 시민 3000여명(주최 측 추산)30일 국회 앞에서 지진특별법 제정과 정부 배상을 촉구했다고 한다. 포항범대위는 이날 오후 12시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앞에서 포항 지진 특별법 제정 촉구 집회를 열고 지진이 일어난 지 벌써 2년이 됐지만, 2000여명의 이재민들은 아직도 임대아파트와 실내체육관, 이동식 컨테이너 등에서 하루하루 힘들게 살고 있다하지만 여야 지도부는 특별법 제정에 대해 공감을 표하면서도, ·야간 의견차로 진전이 없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포항 시민들은) ‘포항지진피해 특별법을 제정하라’ ‘지진으로 죽은 지역경제 살려내라’ ‘국회는 포항 지진 관련 특별법을 빨리 제정하라’ ‘포항 촉발지진 책임자 처벌등의 문구가 적힌 팻말을 흔들었다, 조선닷컴은 이들의 지진피해 특별법을 즉각 제정하라”, “촉발지진 피해보상 즉각 시행하라는 구호를 전했다. 공원식 포항범대위 공동위원장은 현재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 포항지진 특별법이 상정돼 있다포항지진특별법이 이번 정기 국회 회기 중에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호소했다고 한다.

 

포항범대위 측은 이날 포항지진특별법을 신속히 제정해 실질적인 배·보상책을 마련할 것 침체한 포항경제를 회복시키고 도시를 재건시키는 정책을 강구할 것 지진 책임자를 색출해 처벌할 것 안전도시 포항 건설에 매진할 것 등을 국회와 정부에 요구하는 내용이 담긴 결의문을 낭독했다, 조선닷컴은 이대공·공원식 범대위 공동위원장단은 집회 도중 여·야 원내대표를 만나 이 결의문을 전달했다교통 혼잡을 이유로 (당초 오후 230분 효자동파출소 인근으로 이동해서 열릴 예정이었던) 청와대 집회 일정을 취소했다고 전했다.

 

포항범대위 관계자는 청와대 앞에서 오후 410분까지 집회가 추가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범대위 차량 대수가 많아 이동 과정에서 교통혼잡이 발생했다범대위 내부 회의를 거친 결과 청와대 집회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포항범대위 측은 이날 상경 집회를 위해 45인승 관광버스 30대를 대절했다포항범대위는 20171115일 포항지진(규모 5.4) 발생 이후 포항 시내 시민·사회단체, 노동·경제·종교·정치·교육·문화계 등 60여개 단체 대표가 참여해 올해 320일 출범한 범시민 단체라고 소개했다.

 

<포항11·15촉발지진 범대위, 국회 앞 대규모 상경 집회지진 특별법 제정하라”>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ansd****)포항이 전라도면 벌써 해결되었는데 안타깝다. 탄핵의 저주라고 보면 해답이 나온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djkim****)현 정부는 전 정권 탓으로 돌리고 모른 척하고 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uesuesue****)포항시 지진피해 대처에 많은 분들께서 추운 날씨에 고생하십니다. 포항이 아닌 전라도 광주였다면 지금 나라가 지진피해보상 문제로 난리가 났겠죠?”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9/10/30 [23:16]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