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확장에 인근주민 극구 반대
광우병 촛불난동 이후 삼청동주민들 죽겠다
 
조영환 편집인

 

박원순 서울시장의 삐딱한 시정이 문제가 된 가운데, 지난 1월 그가 발표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설계안이 논란과 반발을 가중시키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1소통 부족논란 등으로 중단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과 관련, 직접 소통하겠다며 종로구 삼청동과 사직동 주민들을 만났는데, 이 자리에서 광화문광장 일대 시위에 시달려온 주민들은 박 시장을 향해 집회·시위로 소음 때문에 살 수가 없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주말을 한 번 보내보세요라는 등 ‘광화문광장 확대에 반대하는 쓴소리를 쏟아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박원순 시장이 광화문광장 확장에 대한 시민들의 목소리를 듣겠다며 가장 먼저 찾은 곳은 삼청동에 있는 한 보자기 아티스트가 운영하는 상점이었는데, 그 상점의 여주인은 주말마다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집회·시위로 관광객은 물론이고 시민들의 방문도 줄었다상점도 사라지고 있다는 불평을 털어놨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박 시장은 이어 인근 식당에서 삼청동 주민들과 만났는데, 30여 분간 이어진 대화에서도 한결 같이 집회·시위 문제를 해결해 달라민원이 쏟아졌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광화문광장은 촛불난동 이후에 주말마다 집회로 시끄럽다. 

 

주민 A씨는 집회·시위로 장사가 되질 않아 삼청동에 있는 상점 50%는 빠져나갔다. 광화문광장이 원인인데, 이걸 확장까지 한다고 하니 삼청동 사람들은 다 죽으라고 하는 것이라고 광화문광장 확장을 반대했고, 주민 B씨도 예전에는 삼청동에 산다고 하면 주변 사람들이 무척 부러워했다. 하지만 광우병 촛불집회 이후 삼청동이 망가졌다고 개탄했다며, 조선닷컴은 광화문광장이 확장되면 세종대로 차로가 줄어들어 교통 문제에 대한 걱정도 이어졌다며 주민 C씨의 세종대로 차로를 줄이면 삼청동은 지금보다 심한 교통지옥이 된다는 주장도 전했다.

 

주민 C씨는 언론에서 광화문광장 확장 사업을 박 시장의 대권 쌓기용이라는 지적도 있다고 했다며, 조선닷컴은 이후 박 시장은 사직동으로 발걸음을 옮겼지만, 이곳 주민들의 이야기도 다르지 않았다, 주민들의 광화문광장 (확장) 결사 반대한다”, “집회·시위로 경찰버스들이 다 서 있어서 길도 막히고 나쁜 공기도 마셔야 한다”, “광장을 넓힌 다음의 대책은 무엇이냐는 등 쓴소리도 전했다. 주민들의 목소리를받아적은 박 시장은 밀어붙이기 방식이 아니라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며 반대 목소리도 있는 그대로 듣겠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박 시장은 오는 3일에도 광화문광장 주변인 청운효자동, 부암동, 평창동을 들러 주민 의견을 들을 계획인데, 같은 날 오후 330분부터는 종로구청 강당 한우리홀에서 주민들과 무제한 끝장토론을 통해 의견을 경청할 방침이라고 한다. 지난 1월 발표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설계안에 관해 조선닷컴은 서울지하철 1·2호선 시청역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 등 5개 노선을 연결하고, 세종문화회관 앞 도로를 광장으로 편입해 현재 10차선 도로를 6차선 도로로 줄이는 것이 핵심 내용이라며 재구조화 사업안에 따르면 광화문광장은 69300(21000)로 기존 면적(18840)보다 3.7배 커진다고 전했다.

 

조선닷컴은 하지만 서울시가 올해 안으로 설계를 마무리해 20215월까지 준공하겠다고 못 박으면서 졸속 추진논란이 불거졌다특히 설계안에 현재 광화문광장에 있는 이순신 동상과 세종대왕상을 옮기는 내용이 있어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졌다고 전했다. “행정안전부 역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설계안이 합의되지 않은 내용이라며 반대했다며 조선닷컴은 박 시장은 추진 의사를 여러 차례 피력했으나, 주민 여론까지 나빠지면서 지난 9월 결국 보류로 입장을 바꿨다고 전했다.

 

<“시위 때문에 못살겠는데 왜 광화문광장 넓히나”...박원순에 쏟아진 주민들 쓴소리>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faas****)박원순 찍어주고 원성은 왜 하나? 원숭이에게라고 비꼬았고, 다른 네티즌(oes****)박원순 잘못이 아니다. 찍은 사람들 잘못이지라고 시민들을 나무랐고, 또 다른 네티즌(m****)대선은 무슨. 주신이 허리사진이 공정하게 검증하지 않는 한 원순이는 후보로 채택 되지도 못할 텐데. 꿈만 많이 꿔라. 근데 아들가족하고 이산가족 상봉해야 하는 것 아니냐? 네가 지금 주민들 만날 시간 아니라 생각되는데? 영국간 아들은 이제 버린 거냐?”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star****)서울시민들아, 도대체 왜 저런 박원순을 세 번씩이나 뽑아 주냐? 니들이 대한민국 수도 서울 특별시민으로서 자격이 있냐? 박원순은 아들 병역 의혹도 있는 좌파다. 박원순이 잘하는 게 뭐가 있어서 3번이나 찍어주나? 하여튼 대한민국 국민들, 서울시민들이 한국 정치를 망친다. 물론 이재명 뽑은 경기도민들도 마찬가지다라고 유권자들을 탓했고, 다른 네티즌황인호(ch****)의심의 강 투명하게 하겠다고... 박주신 불러와 사진 찍어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au****)박원순으로 인해 쓸데없이 사라진 세금이 그 얼마이든가라고 힐난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guidingl****)그간 광화문에서 시위한 촛불달창들 책임이란 걸 쏙 빼먹었네요. 정신들 못 차렸구만, 그러니까 박원봉 같은 쓰레기나 뽑고 놀아나고 있지. 더 놀아나 주세요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dw****)그간 쓸데 없는 짓거리로 서울을 그만큼 망가트렸으면 이젠 좀 쥐 죽은 듯이 있었으면 한다! 남아있는 임기 동안 서울시를 엉망진창 해놓은 것에 대하여 반성하며 지내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whtjswhgdk****)박원순이 3선이나 했으니 그 기간만큼은 책임이 크다. 쇼는 이제 때려치워라. 수도 서울 꼴이 말이 아니다라고 했다. [조영환 편집인] 

 

 

기사입력: 2019/11/01 [23:25]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