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주 '필요치 않다면, 나설 이유 없다'
박찬주 '불순세력의 군대 무력화에 희생'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최근 자유한국당으로부터 영입 제안을 받았으나 당내 반발로 발표가 미뤄진 박찬주 전 제2작전사령관(예비역 육군대장)4일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히면서 정면돌파를 시도한다고 한다. 3일 언론에 미리 보낸 회견문을 통해 박 전 사령관은 “40년 군 생활의 마지막은 헌병대 지하 영창이었다. 적국 포로와 같았던 그 굴욕의 심정을 새로운 다짐과 의지로 승화시켜서, 기울어가는 나라를 바로 세우겠다. ‘잘사는 국민, 강한 군대(富國强兵)’의 길을 가겠다저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면 제가 굳이 나설 이유는 없다는 입장을 앞당겨 밝혔다고 한다

 

박 전 사령관은 당초 한국당 영입이 유력했으나 지난달 31일 황교안 대표가 발표한 1차 인재 영입 명단에서 빠졌다며 조선닷컴은 당내에서는 박 전 대장이 현 정권 들어 무고한 옥살이를 했지만 공관병 갑질 논란 등이 있었던 만큼 ‘1호 영입 인재로는 부적절하다는 이견이 나왔다고 전했다. 아직도 언론의 거짓선동에 놀아나는 자유한국당 지도부다. 자유한국당 내에 좌파들의 반발에 밀렸다는 평가를 받는 박 전 사령관은 갑질 논란등과 관련해 적폐청산의 미명 하에 군대를 무력화시키기 위한 불순세력의 작품이라며, 자신의 무죄를 주장했다고 한다.

 

박 전 사령관은 부모가 자식을 나무라는 것을 갑질이라 할 수 없고, 스승이 제자를 질책하는 것을 갑질이라고 할 수 없듯이, 지휘관이 부하에게 지시하는 것을 갑질이라고 표현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항변했다고 한다. 그는 감나무에서 감을 따게 했다는 둥, 골프공을 줍게 했다는 둥 사실인 것도 있다면서도 그러나 사령관 공관에는 공관장이 있고, 계급은 상사다. 상사는 낮은 계급이 아니다. 감 따는 것은 사령관의 업무가 아니다. 공관에 있는 감을 따야 한다면 공관병이 따야지 누가 따겠나라고 자신의 부하 지휘가 상식적이라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냉장고를 절도해 가져갔느니, 전자팔찌를 채워 인신을 구속했느니, 제 처를 여단장으로 대우하라 했다느니, 잘못한 병사를 일반전초(GOP)로 유배 보냈다느니 하는 의혹들은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지금 대한민국에 군 통수권자가 존재하지 않는 상황이라며 “2년 반 전만 해도 우리 군은 세계가 인정하던 강군이었다. 이 정부 출범 이후 민병대 수준으로 전락했다는 것이 현역 장교들의 고백이라고 개탄했다고 한다. 2차 인재영입 명단을 발표하는 한국당 관계자는 황 대표가 최근 인재 영입을 둘러싼 논란을 정면 돌파하려는 것이라고 했다고 한다.

 

<박찬주 제가 필요없다면 안 나설 것”... 황교안의 2차 영입 명단에 포함되나>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saig****)이러니 자한당이 등신소리 듣지. 좌파들이 여론몰이 인민재판한 걸로 훌륭한 군인을 버리려고 하나이라 했고, 다른 네티즌(baboon****)박찬주 반대하는 것들 이번 총선 공천에서 100% 탈락시키기 바란다. 그리고 그것들 정치에서 완전히 매장시켜야 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oomis****)탄핵 배신자 자한당아, 제발 비겁하게 굴지 말라. 탄핵의 죄를 국민 앞에 회개하고, 의로운 분 박근혜 대통령과 박찬주 장군을 지켜라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shju****)황교안 대표는 아직 정치력, 리더십, 뚝심, 배짱이 부족하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yryou****)사악한 모함꾼들에 휘둘리는 이런 줏대 없는 야당대표로 어떻게 이 난국을 헤쳐 나갈지 걱정입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gbw****)이 나라가 빨간 주사파로 뻘겋게 물들여 있는데, 아직도 자한당은 꿈속을 헤매냐. 진짜 주사파와 한판 승부 싸움을 할 줄 아는 전사들로 뽑아야 한다. 공산주의자와의 전쟁이다. 아직도 모르는가벼. 인기몰이에 문재인을 찍고 박통 탄핵을 찬성한 베드민턴 선수를 영입하다니. 이런 자가 주사파와 싸울 수 있겠는가?”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tjask****)韓國黨은 아직 멀었다. 自己大統領彈劾해 호박넝쿨 채 문재인한테 넘기고도 모자라 저들이 뽑아놓은 當代表迎入할려는 사람을 反對했으니, 이는 當代表否定함과 같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1111111****)한국당아! 애국보수국민이 하는 소리가 뭔 줄 아니? 보수이념으로 나라를 이끌어갈 당이 없다고 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pt****)황교안은 새가슴 나약이 습관을 버려라!”라며 이념도 불분명한 신보라 조경태 철새 정모모에게 기만당하지 마라! 장난이 아니다! 정신바짝 차려야 한다!”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9/11/03 [21:5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