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올해 탈북자들을 7차례나 만나
트럼프의 김정은 미화 발언=정치적 목적 때문?
 
류상우 기자

 

백악관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 등 관리들을 만나는 탈북민들이 늘어, 올해에만 적어도 일곱 차례 면담이 이뤄졌는데, 미 국무부와 탈북민들은 모두 북한의 자유와 인권 개선에 탈북민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고 미국의 소리(VOA)9일 전했다. “지난 2008년 미국에 정착한 탈북난민 그레이스 조 씨는 7일 백악관에서 열린 공산주의 희생자를 위한 국가기념일 행사에 참석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났다, VOA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내 인권 상황의 개선 여부를 직접 묻는 등 관심이 많아 보였다는 그레이스 조의 주장도 전했다.

 

그레이스 조 씨는 대통령께서 북한 인권에 관해서도 많이 궁금해 하시는 것 같고요. 사실 김정은을 만났을 때 북한 인권에 관해서는 언급을 안 하셨지만, 그 후 많은 탈북자들을 만남으로서 인권에 대한 심각성을 많이 듣고 계시는 게 아닌가. 또 인권 개선에 관해 뭔가를 결정하기 전에 많이 배우려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서 되게 감사한 생각이 듭니다라고 말했다며, VOA는 아울러 그레이스 조 씨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을 미화하는 듯한 말을 하는 것은 정치적 목적 때문이지 진심은 아니라는 느낌을 받았다라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민주주의와 법치는 항상 압제와 폭정에 승리할 것이라며 자유와 인권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며, VOA조 씨처럼 백악관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이나 고위 관리들을 만나는 탈북민들이 늘고 있다올해에만 적어도 일곱 차례. 그리고 종교와 언론, 여성인권 등 탈북민들의 배경도 다양하다고 전했다. 먼저, “지난 4월 말 북한자유주간을 맞아 워싱턴을 찾은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 등 한국 내 일부 탈북민 대표단이 백악관을 방문해 관리들을 면담했다, VOA는 다른 탈북자들의 백악관 면담 내용들도 전했다.

 

“7월에는 북한 기독교 집안 출신인 주일룡 씨가 백악관에서 열린 종교자유 행사에 참석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 정권의 탄압으로 고통받는 북한 지하 기독교인들에 관해 설명했다, VOA는 주 씨의 고모와 고모의 가족, 주춘희, 김철, 김지향, 김성식 모두가 정치범수용소에 갇혔다. 고모의 시아버지가 기독교인이었다는 이유에서이다. 또 제 사촌의 가족은 성경의 복음을 전했다는 이유로 처형됐다라는 말을 전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주 씨가 무슨 얘기를 하는지 잘 이해하고 있다북한 정권의 기독교 박해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는 말도 전했다.

 

이어 백악관을 방문한 탈북자에 관해 “지난 9월에는 탈북민 지성호 나우대표와 지철호 형제가 백악관에서 고위 관리들을 면담했고, 10월에는 한국 내 탈북 기자 8명이 백악관에서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들을 면담했습다, VOA는 면담에 참석했던 한국 월간조선의 정광성 기자의 북한과 대화 노력을 계속하지만, 한편으로는 청와대와 달리 탈북민들에게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그래서 좀 더 의미가 있었던 것 같다그래도 미국이 북한과 대화를 하더라도 한쪽에서는 본인들이 해야 할 일을 한다는 느낌을 받아서 남달랐던 것 같다라는 판단도 전했다.

 

“10월 말에는 한국의 탈북 여성 민간단체인 통일맘 연합회 대표단이 백악관을 방문해 관리들에게 중국 내 탈북 여성과 자녀들의 실태, 보호 필요성에 대해 설명했다, VOA는 이 단체 김정아 대표의 세계 강대국이자 인권 중심 국가인 미국이 이 사안의 해결을 주도해야 한다고 호소했고, 관리들은 자신들의 말을 경청하며 많은 관심과 온정을 보였다는 말도 전했다.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도 최근 워싱턴을 방문해 백악관 관리들을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VOA는 탈북민들의 인권 문제가 외면받는 어려운 상황에서 백악관의 이런 관심이 활동에 큰 격려가 된다는 증언도 전했다.

 

지성호 대표는 함께 하고 있다는 것 자체가 우리가 잘못된 게 아니라 북한 주민들의 인권 개선을 위한 정의의 길로 잘 가고 있다는 것을 입증해주는 것이기도 하니까 여러 사람에게 도움이 된다라고 했다며, VOA는 정광성 기자의 백악관 관리들이 탈북민들을 계속 면담하는 것은 북한의 긍정적 변화를 위한 탈북민들의 역할을 인정하고 지지한다는 의미로 생각한다기존에 북한을 알릴 수 있는 하나의 매개체 역할을 했다면, 이제는 좀 더 한 발짝 나아가서 통일이 됐을 때 중간에서 스펀지 역할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이 탈북민들이라고 본다는 말도 전했다.

 

백악관 면담에 참석했던 주성하 동아일보기자는 북한 주민들 스스로 북한의 변화를 주도할 역량을 기르고, 미국에 대한 바른 이해를 돕는 차원에서 미국 관리들과 탈북 전문인들의 교류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며, VOA는 주성하 기자의 우리가 이곳 미국에서 받았던 감정과 느낌, 자기가 목격한 진실에 대해서 앞으로 북한 주민들에게 전달함에 있어 보다 생생하고 구체적이고 정확한 뉴스들을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주장을 전했다. 백악관은 8일 탈북민들과의 면담 배경에 관한 VOA의 논평 요청에 답하지 않았다고 VOA는 전했다.

 

국무부 관리는 앞서 미국은 북한의 모든 기본적 자유와 인권 개선을 위해 북한 정부를 계속 압박할 것(We will continue to press the North Korean government to respect the fundamental freedoms and human rights of all in North Korea)”이라며 “이런 노력 중 하나로 탈북 난민들과 회동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VOA는 전했다. 7일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그레이스 조 씨는 입이 있어도 말할 수 없는 북한 주민들을 대변할 뿐 아니라 희망을 불어넣기 위해서라도 탈북민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북한주민 대변 역할을 강조했다고 VOA는 전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9/11/10 [21:3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