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대학가 홍콩시위 지지' 훼방놔
서울대, 연고대, 한양대 등에 홍콩 민주화 지지 대자보
 
류상우 기자

 

홍콩 학생·시민들의 반중·민주화 시위를 지지하기 위해 서울대 등 주요대학들의 교내에 설치된 레넌 벽’(Lennon wall)들이 훼손된다고 한다. 18일 서울대 ‘홍콩의 진실을 알리는 학생모임’(학생모임)지난 6일 도서관 벽면에 설치한 서울대 레넌 벽 2개 중 1개가 찢어진 사실을 확인했다. 찢긴 자국이 일부 남아 있는 것으로 보아 단순히 바람에 의한 훼손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며, 조선닷컴은 학생모임은 이날 중 폐쇄회로(CC)TV 장면을 확인해 19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고 전했다. 연세대, 고려대, 한국외국어대, 전남대 등에서도 홍콩의 반중·민주화 시위를 지지 대자보나 현수막을 둘러싼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고 한다.

 

레넌 벽은 1980년대 체코 공산정권 시기 반정부 시위대가 수도 프라하의 벽에 비틀스 멤버인 존 레넌의 노래 가사와 구호 등을 적어 저항의 상징으로 만든 것에서 유래했다. 최근에는 홍콩 시민들이 송환법 반대와 홍콩 자유를 요구하는 내용의 포스트잇 메모를 붙여놓는 벽을 가리키는 용어로 사용된다”고 소개하면서, 조선닷컴은 훼손된 서울대 레넌벽 인근에는 중국은 항상 전 세계 나랏일에 관여하면서 왜 홍콩 문제는 토론도 못 하게 하느냐. 이게 무슨 도리인가라고 적힌 종이를 붙여두자, 또 다른 사람이 자필로 중국은 혁명을 저지른 이들이나 가난한 사람 누구도 내쫓지 않는 나라다라고 붙이는 등 홍콩 시위를 둘러싼 논란을 전했다.

 

조선닷컴은 “국내 대학가에도 홍콩 시위를 지지하고 연대한다는 의미로 레넌 벽이 속속 생겨나고 있다며 그러나 레넌 벽을 두고 한국 대학생들과 이를 비판하는 국내 중국인 유학생들 사이에 갈등이 심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조선닷컴은 서울대 레넌 벽 훼손 사태도 이같은 대학가 기류와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3일 한양대 인문과학관 1층에 마련된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 앞에서는 중국인 유학생 50여명과 한국인 학생 10여명 사이에 고성이 오가며, 대치하는 일이 발생했다며 조선닷컴은 고려대 정경대 후문 게시판에 붙은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는 게시된 날인 지난 11일부터 훼손과 보수가 반복되고 있다고 전했다.

 

연세대의 경우에 관해, “연세대에서는 홍콩을 지지하는 연세대 한국인 대학생들이 최근 캠퍼스 곳곳에 내건 홍콩 해방문구 현수막이 신원 불상의 인물들에 의해 세 차례 무단 철거되는 일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조선닷컴은 당시 중국어를 쓰는 이들이 원 차이나(One China·하나의 중국)’를 여러 차례 외치며 해당 현수막을 무단 철거하는 모습을 봤다는 목격담도 나왔다일부 중국인 유학생들은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이나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을 통해 이런 학내 대자보 게시 상황을 공유하며 대응을 논의하고, 대자보를 게시한 학생들에 대한 반감을 표출하고 있다고 18일 전했다.

 

또 조선닷컴은 “‘홍콩을 지지하는 연세대 한국인 대학생들’ ‘홍콩의 진실을 알리는 학생모임등은 이날 오후 230분쯤부터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정문에서 ‘Liberate Hong Kong(홍콩을 해방하라)’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연세대 정문에서 학생회관까지 침묵 행진을 진행했다. 홍콩에서 유학 온 학생들도 일부 참여했다, 참가자들의 목소리 낼 권리마저도 박탈당한 홍콩 시민들과 연대하기 위해, 대자보를 찢고 현수막을 철거하며 우리에게 침묵을 강요하는 이들에게 맞서겠다국익과 정치적 문제라는 핑계로 홍콩의 진실을 알면서도 말하지 않는 권력자들의 침묵과 다른 침묵으로 홍콩의 진실을 알리겠다는 주장도 전했다.

 

이 연세대 학생들은 이한열의 후배들이 홍콩 시위 탄압 규탄한다고 적힌 하얀 손피켓을 들고, “홍콩 항쟁 정당하다”, “Stand with Hong Kong(홍콩과 함께하자)”, “Fight for Freedom(자유를 위해 싸워라)” 등의 구호도 외쳤다며, 조선닷컴은 홍콩 민주화 시위의 희생자들을 위해 묵념하고, 홍콩 시민들과 연대하는 의미로 집회 참가자들은 검은 계통의 옷을 입고 검은 마스크를 착용했다. 이들은 행진을 마치고 오후 310분쯤부터 연세대 학생회관 1층에 홍콩 시위 지지 포스트잇을 붙일 수 있도록 레넌벽(Lennon wall)’을 설치했다연세대에선 12일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내용의 현수막이 훼손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서울대 레넌벽도 훼손홍콩 시위 지지둘러싼 대학가 갈등 심화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mkj****)이승만 박정희 전두환 대통령 시대에는 상상도 못할 일이 버려지고 있다 문제인의 보잘 것 없는 짓거리가 오늘날 이러한 사태가 벌어진 것이라고 문재인 정권을 비난했고, 다른 네티즌(tellt****)촛불들이여 익숙해져라. 김정은은 저보다 더할 테니까라고 꼬집었고, 또 다른 네티즌(rea****)홍콩은 강제 송환법 예고에 전 시민이 목숨을 걸고, 자유를 외치고 있고, 대한민국은 강제 송환이 이미 실시되었는데도, 대체로 조용하다. 수준의 차이. 대한민국 개돼지들은 자유를 누릴 자격이 없다라고 홍콩시민과 한국민을 비교했다.

 

또 한 네티즌(ldl****)얘들아 잠자코들 있어라. 문재인이가 김정은한테 나라 갖다 바치면 니들도 홍콩 꼴난다라고 비아냥거렸고, 다른 네티즌(ooka****)홍콩의 자유도 소중하지만, 좌경화 되고 반미 친중화 되는 지금 내 나라가 풍전등화이다라고 한국의 좌경화를 우려했고, 또 다른 네티즌(se****)친중 조선일보는 중국학생들의 폭력과 만행을 그냥 한중 대학생 갈등으로 축소 표현해서는 안 되고 중국인 학생들의 폭력행위라고 제목을 뽑아야 한다. 친중 정권 하에서 벌어지고 있는 중국인들의 무법한 행위도 엄중 처벌을 촉구해야 한다. 영혼이 없는 조선일보도 친중 행태에서 벗어나야 한다라고 조선일보의 보도행태를 비판했다.

 

그리고 한 네티(imch****)대자보를 훼손하는 일은 국민기본권인 표현의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하는 범죄행위라며 중국유학생들이 한국민의 표현의 자유를 정치적인 이유로 고의적이고 집단적으로 침탈하는 폭거를 용납할 수 없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huma****)단초는 문재인이 중국 방문시 기자가 당한 폭행 사건에서 아무런 항의도 하지 못하고 귀국한 시점이다. 여하튼 중공인들의 무식한 행동은 더 이상 묵과해서는 안 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cul****)문재인과 그 수하의 똘만이들이 중국에 절절매니 짱OOOO들까지 대한민국을 깔보는구나. 대한의 대학생들아 기죽지 말고 밟아버려라라고 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19/11/18 [22:24]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