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동생, 일가족 중 3번째 구속 기소
채용비리, 배임, 수재, 업무방해, 증거인멸, 도피 6혐의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54)의 동생 조모 씨(52·전 웅동학원 사무국장·수감 중)웅동학원의 110억 원대 허위 소송과 교사 채용 비리 등의 혐의18일 구속기소돼 재판에 넘겨졌다고 언론들이 전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장검사 고형곤)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강제집행면탈, 배임수재, 업무방해, 증거인멸교사, 범인도피 등 6가지 혐의로 이날 조 씨를 구속 기소했다, 동아닷컴은 18조 씨를 포함해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는 조 전 장관 일가는 5촌 조카 조범동 씨(37)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57) 3명으로 늘었다고 전했다.

 

검찰에 따르면 200610월경 학교법인 사무국장으로 재직 중이던 조 씨는 웅동중과 허위공사를 계약한 뒤 학교 측의 공사비 미납 등을 이유로 소송을 제기했다, 동아닷컴은 법인이 무변론하게 함으로써 승소한 그는 51억 원 상당의 채권을 확보했고, 이를 담보로 개인 사업 자금을 빌린 뒤 갚지 않아 피해를 고스란히 법인에 전가했다조 씨에게는 학교 측에 늘어난 이자 등 총 110억 원의 부채를 안게 한 혐의(배임)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의 강제집행을 피하려 부인에게 채권을 넘긴 뒤 위장 이혼한 혐의(강제집행면탈)가 적용됐다고 전했다.

 

검찰은 조씨가 실제 공사를 수행한 내역은 전무했고, 당연히 받아야 할 공사대금도 없었다고 봤다고 한다. 조 씨가 공범 2명과 함께 2016, 2017년 웅동중의 사회과 교사 채용 당시 지원자 2명으로부터 18000만 원을 받고 시험문제와 답안지를 넘겨준 혐의(배임수재 및 업무방해)도 공소장에 적시됐다또 올 8월 말 검찰 수사가 시작된 이후 조 씨가 학교법인 상대 소송 및 아파트 명의 관련 자료를 파쇄 하라고 지시(증거인멸 교사)하거나 공범에게 350만원을 건네며 해외 도피를 지시(범인도피)한 것으로 검찰은 공소장을 통해 밝혔다고 전했다.

 

검찰 관계자는 조 씨가 교사 채용 지원자들로부터 받은 금액 중 14700만원을 범죄수익으로 판단해 사무실 임차 보증금 등을 대상으로 추징보전을 청구했다고 밝혔다고 동아닷컴은 전했다. 다만 추가로 고소장이 접수된 2015년 부산의 한 건설업체 사장을 상대로 조 씨가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을 알선해주겠다며 수천만 원을 받아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검찰이 계속 수사하기로 했다고 한다. 조씨가 웅동학원을 상대로 한 허위 소송과 채무 면탈 과정에서 조 전 장관이 재단이사로 있던 조 전 장관의 조력이나 묵인 가능성도 보고 있다고 한다.

 

검찰, 조국 동생 기소웅동학원 채용비리 등 6개 혐의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lhg2****)저런 인간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한 사람은 또 무슨 생각인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gsw****)조국 동생이 허리디스크에서 경추인대 골화증이라 떠들더니, 이제는 폐쇄공포증에 우울증이라고 보석을 신청하냐? 두어달 더 있으면 애 낳겠다고 떠들 놈이라 했고, 또 다른 네티즌(toju****)조국을 민정수석으로 임명한 자가 문재인, 법무부장관으로 임명한 자도 문재인, 사법개혁 운운하며 조국의 범죄를 비호한 자도 문재인...”이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9/11/18 [23:1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