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지소미아 발표 사과'에 진위논란
일본 외무상 "한국에 사과한 적 없다"라고 반박
 
허우 올인코리아 기자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26·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연기 결정 이후 일본 정부가 실제와 달리 발표해 한국 정부에 사과했다는 보도에 대해 일본 측에서 사죄(사과란 의미)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는 주한일본대사관 정무공사가 지난 22일 밤 외교부에 초치돼 일 외무성 차관의 사과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진 것과 다른 것이라며, 조선닷컴은 지난 22일 한·일 양국 정부가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와 무역규제 관련 국장급 정책대화 재개에 합의한 이후 협상 과정을 두고 불거진 진실 공방이 계속되는 양상이라고 전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주한 일본대사관 정무공사가 외무성 사무차관 명의로 한국 정부에 사과 뜻을 전했다는 한국 언론보도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일 각각 (언론의) 보도에 약간 차이가 있다고 이해하고 있다일본 측에서 사죄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이날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하여, “·일 양국이 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연기 결정 관련 입장을 발표한 22일 오후 9시가 넘어 외교부는 주한일본대사관 정무공사를 외교부 청사로 불렀다, 조선닷컴은 일본이 지소미아 종료 연기와 관련되어 한국에 사과했다는 주장을 소개했다.

 

주한일본대사관 정무공사의 외교부 초치에 대해 그날 오후 6시쯤 우리 정부의 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연기 결정을 두고 일본 경제산업성이 반도체 관련 3개 품목 수출 규제 및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에 당장 변화는 없다고 발표한 것에 항의하기 위해서였다, 조선닷컴은 외교부가 일본대사관 정무공사에게 애초 한·일 합의내용과 다른 내용이 보도된 데 대해 강하게 문제를 제기하자, 일본대사관 정무공사는 일본 외무성 차관의 메시지라면서 경제산업성 발표에 대해 사과했다고 한다, 이런 한국 언론 보도에 대한 모테기 일본 외무상의 사과하지 않았다는 부인도 전했다.

 

<외무상 에 사과한 적 없다지소미아 발표 사과놓고 韓日 점입가경>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dw****)외교부, 청와대 발표는 항상 지난 다음에 보면 지들 편한대로 각색한 것이 대부분이었다! 이번 건도 사과 메시지가 있다고 하는 모양인데, 일어로 된 메시지 전문을 첨부하라! 그러면 얼마나 분칠을 한 것인지 알 수 있지 않겠는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lhg2****)처음부터 지소미아를 건드린 것 자체가 잘못이었다. 죽창으로도 이긴다더니 도대체 뭐하고 있는 건지?”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bumt****)은 두고 보면 알 일이지만 일본 측 발언이 더 믿을 수 있을 것 같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jeo****)대한민국 외교부에 저 돌머리 꼭두각시 아줌마 이외에는 인물이 없냐?”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leenwo****)청와대는 일본이 사과했다는 내용을 6하원칙에 의해서 밝히면 될 것인데 왜 밝히지 못하고 말장난만 하는가? 일반 국민의 생각은 문재인이 꼬리 내린 거라고 알고 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hadow****)그래서 요약하면, 일본 외무성 차관의 개인적인 메시지를 직접 들은 것도 아니고 대사관 정무공사로부터 전해 들은 것을 근거로 일본이 사과했다. 땡깡을 부리고 있다는 거 아니냐. , 진심 쪽팔린다. 이게 나라냐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byungm****)사과했다 안 했다가 중요하지 않다. 화이트리스트 배제 국가냐 아니냐. 기업이 정부 때문에 피해를 보느냐 마느냐가 더 중요하다. 기업을 도와주기는커녕 구속시켰다 풀어줬다 하고 정치적 목적으로 크나큰 안 받아도 될 피해를 보고 있다는 게 무엇보다 가슴 아프다. 이게 나라냐?”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cora****)못난 놈들! 서로 제 자존심만 생각하지 국가적 체면은 안중에도 없니? 양국 국민이 무엇을 원하는지 몰라?”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sman****)부끄럽다. 지소미아는 문재인이의 완패다. 더 이상 주접 떨지 마라. 국민들은 속지 않는다라고 했다. [허우 기자] 

 

 

기사입력: 2019/11/26 [21:5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