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고 동문모임, 김명수 대법원장 질타
"정권의 시녀 노릇에 앞장서 삼권분립 무너뜨려"
 
허우 올인코리아 편집인

 

한국의 명문 고등학교 중에 하나로 꼽히는 부산고 출신들이 촛불정권에 의해 좌경화의 적폐에 시달리는 시국에 대해 반듯한 질타를 내놓아서 화제가 됐다고 한다. 부산고 동문 500여 명이 같은 학교 출신 김명수 대법원장을 공개적으로 비판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고 한다. 동문들은 성명에서 김명수 동문은 대법원장 자리에 연연한 나머지 정권의 시녀 노릇에 앞장섬으로써 자유민주주의 요체인 삼권분립을 무너뜨리는 데 기여했다동문 사회에서 제명해야 하지 않느냐고 성토하는 동문들이 노도와 같이 일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고 조선닷컴이 전했다.

 

부산고 출신 동문 모임인 청조구국연대(회장 이의재)는 지난 20일 김 대법원장을 비판하는 연대서명이 적힌 서신을 동문들에게 보낸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조선닷컴은 연대서명에는 부산고 동문 500여 명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조(靑潮)푸른 파도를 의미하는 부산고 별칭이라고 전했다. “김 대법원장은 부산고 30회 졸업생이라며, 조선닷컴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경남고 출신) 구속에 대한 연대서명에 동참한 동문들의 추악한 사법 농단으로 이해하는 국민이 대부분이라는 지적도 전했다. 박근혜 정부를 마녀사냥한 사법부와 언론이 만든 결과다.

 

이들은 성명에서 대한민국 헌정사상 초유의 전임 대법원장 구속은 그 근거가 현 정권의 국정 과제 1호인 적폐 청산이라는 명분하에 이뤄진 정치적 행위라며 삼권분립과 사법부 독립이라는 헌법적 가치를 훼손하고 결과적으로 사법부의 권위와 신뢰를 실추시켰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일제 징용노동자 배상판결과 관련해서도 이들은 ·일청구권협정과 별도로 징용공에 대해 배상 판결을 내려 정치적 갈등, ·일 간 외교·군사·경제적 갈등을 일으켰다국익에 심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판결에 임해서는 지혜롭게 대처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고 한다.

 

또 이 부산고 동문모임(청조구국연대)의 성명에 관해 “최근 이승만·박정희 대통령을 민족 반역자로 보도한 다큐멘터리 백년전쟁에 대한 대법원 무죄 판결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조선닷컴은 이 학교 동문회의 “(전직 대통령을) 친일파, 독재자, 미국의 꼭두각시로 못 박은 것은 특정 진영의 주장을 반영하는 것일 뿐 사실과 거리가 멀다방송통신위원회의 제재를 깨고 무죄 판결한 것은 독이 든 사관을 대법원이 인정해 준 모양이 됐다는 입장도 전했다. 한 명문 고등학교의 동문모임에서 시국에 관해 정치적 입장을 내놓은 것도 매우 주목되는 사회현상이다.

 

<부산고 출신 500여명, 동문 김명수에 정권 시녀 노릇비판 성명>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moons****)한번도 경험 못한 문재인 같은 후안무한 자를 배출한 경남고는 뭐하나?”라고 반문했고, 다른 네티즌(chois****)청와대와 사법부는 쓰레기 하치장이다. 대한민국의 적폐 청와대와 사법부를 국민이 심판 할 때이다라고 문재인 정권의 사법부를 비판했고, 또 다른 네티즌(m****)동문들이 부끄러운 동문으로 발표하고 제명하셔야지요. 100% 공감하는 내용이네요. 만약 제 동문이라고 생각하면, 얼마나 부끄러울까?”라고 반문했다.

 

또 한 네티즌(qaz123****)역시 명문고! 어쩌다 저런 인간 땜시 명예를 더럽히다니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tomp****)저물어가는 우리의 자랑스런 자유민주주의와 번영이 서서히 저물어간다고 느끼고 있었는데, 이때에 그래도 살아 있는 부산고 동문들이 있어 안심이 됩니다. 계속해서 공산주의 대통령 두 사람을 부산에서 뽑아 청와대로 보냈음에 분개하였습니다. 이상한 사람들을 뽑아 도지사와 그 휘하 조직에 앉히게 한 부산 경남 사람들은 개 돼지 같았습니다만 일부는 아직 사람들이 그곳에 사시고 계셨었네요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jeo****)부산고에서 제명시켜라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booso****)그래도 부산고 출신들이 옳은 소리를 내는 것 보니, 이 나라가 아직은 망할 단계는 아닌 듯하여 조금 위안이 되네!”라고 부산고 동문모임의 입장에 찬동했고, 다른 네티즌(ha****)김명수는 정권의 시녀가 아니라 종북 주사파 수괴 문재인의 주구라고 해야죠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doja****)대법이 국민들 앞에서 말장난을 일삼는 것이다. 사실과 거리가 멀다면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유죄다. 그럼에도 좌편향 판결을 한 엉터리 판결이다. 그 정점에 대법원장이 있다. 동문들로부터 탄핵당할만 하다라고 했다. [허우 편집인]

 

 

기사입력: 2019/12/27 [23:2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