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군 보호하러 솔레이마니 제거
트럼프, "솔레이마니는 수년 전에 제거됐어야"
 
류상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일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휴양지에서 쿠드스군의 카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의 죽음에 관해 트위터를 통해 그는 수년 전에 제거됐어야 했다고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VOA)3일 전했다. 미 국방부도 이날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미군은 쿠드스군의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을 사살해 해외 주둔 미군 병력을 보호하기 위한 결정적인 방어 조치를 했다오랜 기간에 걸쳐 수천 명의 미국인을 죽이거나 중상을 입혔고, 더 많은 사람을 죽이려고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고 밝혔다고 한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솔레이마니)는 이란에서 발생한 최근 시위에서 죽은 많은 수의 시위대를 포함해 수백만 명의 사망에 직, 간접적인 책임이 있다이란은 결코 그것을 제대로 인정할 수 없을 것이지만, 솔레이마니는 이란 내에서 증오와 공포를 동시에 받았다고 강조했다고 VOA는 전했다. 이어 이란인들은 이란 지도자들이 외부 세계를 믿게 할 정도로 슬퍼하지는 않는다고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다며, VOA솔레이마니 사령관의 죽음과 관련해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는 미국에 대한 강력한 보복을 다짐했다고 이란의 반응도 전했다.

 

한편, 조선닷컴은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이란의 정권 교체를 원하지 않는다가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Quds·이란혁명수비대의 정예군) 사령관을 사살한 것은 전쟁을 막기 위해서였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는 이날 가혹한 보복을 예고하는 긴급성명을 냈다며, 조선닷컴은 트럼프 대통령은 솔레이마니가 미국 외교관과 군인에 대한 공격을 계획하고 있었지만, 그를 잡아 제거했다미국인에게 해를 입히려는 테러리스트를 제거하고, 모든 미국인 및 동맹국을 보호하는 것이 미국의 정책이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이어 최근 바그다드 주재 대사관에 대한 폭력 사태는 물론 미국 군인 4명을 심하게 다치게 한 로켓 공격 등이 솔레이마니의 지시로 수행됐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또 우리는 어젯밤 전쟁을 막기 위해 조치를 취했다. 우리는 전쟁을 시작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나는 이란인들을 깊이 존중한다. 우리는 정권 변화를 추구하지 않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이란 정권의 주변 지역에 대한 공격은 끝나야 한다. 미국인의 생명을 위협받는다면 미국은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혔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미국 내에서도 이번 이란 군 지휘자에 대한 제거작업에 대해 찬반논란이 이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란은 전쟁에서 이긴 적이 없다, 그렇다고 협상에서 잃은 적도 없다고 밝히며 협상의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솔레이마니는 이란에서는 영웅 대접을 받았지만, 미국과 이스라엘 등에서는 눈엣가시같은 존재였다, 조선닷컴은 솔레이마니는 지난 15년 동안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이란의 존재감을 공고히 하고 중동 일대를 이란에 유리하게 재편하는 노력을 주도해온 실세로 꼽혀 왔다고 전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20/01/04 [22:07]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