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보수당, 한 달씩 교대로 책임대표 맡아
오신환·유의동·하태경·정운천·지상욱 등 공동대표단
 
허우 올인코리아 편집인

 

5일 오후 국회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고 당대표와 최고위원 등 지도부를 공식 선출하고 정강·정책과 당헌을 채택하며 공식 출범하는 새로운보수당이 당대표를 한 달씩 돌아가면서 한다고 한다. “새보수당은 8명으로 구성된 공동대표단 체제로 당을 운영하기로 했다, 조선닷컴은 당대표가 독단적으로 의사결정을 할 수 없는 시스템을 구축해 정당 민주주의를 구현하겠다는 것이라며 공동대표단은 오신환·유의동·하태경·정운천·지상욱 의원 등 5명의 초·재선 의원들과 이준석 젊은정당비전위원장 등 원외 인사 3명으로 구성된다고 전했다.

 

새보수당의 운영방식에 관해 “이들이 돌아가며 한 달씩 책임대표를 맡는다. 첫 책임대표는 창당준비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이 맡기로 했다, 조선닷컴은 새보수당 소속 현역의원은 정병국(5유승민(4이혜훈(3) 의원과 오신환·유의동·하태경(이상 재선), 정운천·지상욱(이상 초선) 8명이다. 이에 새보수당은 129석의 더불어민주당, 108석의 자유한국당, 20석의 바른미래당에 이어 원내 제4당이 된다새보수당의 4월 총선 진로와 관련해서는 독자 노선, 3지대 중도·보수연합 참여 등 여러가지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고 전했다.

 

독자 정당을 창당한 만큼 개혁 보수를 내걸고 독자적으로 총선을 치를 가능성이 있다, 조선닷컴은 그러나 중도·보수 야권이 분열 구도로 총선을 치러서는 더불어민주당을 중심으로 한 범여권 연합을 이기기 어렵다는 게 정치권 인사들의 중론이라며 그런 만큼 자유한국당 등과의 보수대통합 논의에도 문을 열어놓고 있다고 전했다. 조선닷컴은 다만 새보수당이 요구해온 한국당 혁신을 두고 양측 간에 인식차가 있는 게 변수라며, “이 때문에 새보수당 일부 인사들 사이에서는 한국당의 일부 세력이 참여하는 중도·보수 빅텐트 구성 아이디어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새로운보수당, 오늘 창당책임대표하태경이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wxyz****)좌파 도우미나 할 거면서 보수의 이름 더럽히지 마라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sowoo****)“8명이 돌아가며 당대표 해먹는 걸 일종의 정치개혁으로 생각하나 부다. 기본 속에서 새틀을 짜야 개혁인데... 참으로 별난당이라 하겠다. 꼴에 보수란 이미지를 줏어다 붙여?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eeon****)보수는 무슨 보수? 보수센터에서 노조 만들었나? 불그스레한 너희들 머리통 속이나 청소하고 보수해라!”라고 했다. [허우 편집인]

 

기사입력: 2020/01/05 [23:32]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ohun22 20/01/06 [09:17] 수정 삭제  
  하태경 저빨갱이와 배신의 아이콘 유승냥이 만은 절대안되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