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 수사검사들 밀어낸 추미애·문재인
검찰총장도 모르는 인사를 강행한 추미애 법무장관
 
허우 올인코리아 편집인

 

문재인 촛불정권의 법무부(추미애 장관)가 8일 저녁 검찰 간부 인사를 기습적으로 발표했는데, 언론을 보고서야 인사 내용을 알았다고 할 정도로 윤석열 검찰총장의 의견이 전혀 반영되지 않은 정권의 구미에 맞는 인사였다고 한다. “특히 이번 인사에서는 현 정권을 겨냥한 각종 사건을 지휘한 검찰 간부들이 대거 좌천됐다, 조선닷컴은 법무부는 이날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을 법무연수원장으로 보냈다. 배 지검장은 청와대의 울산 시장 선거 개입 사건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一家) 비리 사건을 총괄했다수사팀의 보고를 꼼꼼하게 챙기며 수사팀을 독려하다 결국 좌천됐다는 말이 나왔다고 전했다.

 

이어 정권의 입맛에 맞춘 이번 검찰 인사에 관해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을 지휘한 박찬호 대검 공공수사부장은 제주지검장, 조국 일가 사건 및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사건을 지휘한 한동훈 반부패·강력부장은 부산고검 차장으로 전보됐다며 조선닷컴은 두 사람은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일 때 2·3차장으로서 적폐 수사를 담당하며 윤 총장과 호흡을 맞춘 검사들이다. 이들이 현 정권의 비리를 수사하자 청와대와 추 장관이 좌천성인사를 한 모양새라며 살아남은 대검 참모들은 한 명도 없었다고 전했다. 강남일 대검 차장은 대전고검장으로 전보됐다고 한다.

 

이원석 대검 기획조정부장은 수원고검 차장, 조상준 대검 형사부장은 서울고검 차장으로 갔다. 윤 총장을 보좌하며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및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해 검찰의 반대 입장을 피력해 왔기 때문에 이들을 인사했다는 말이 나왔다, 조선닷컴은 이두봉 대검 과학수사부장과 노정연 대검 공판송무부장, 문홍성 대검 인권부장은 각각 대전·전주·창원지검장으로 흩어졌다. 현 정권 인사들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진 윤대진 수원지검장은 사법연수원 부원장으로 갔다윤 지검장은 소윤(小尹)’으로 불리는 등 윤 총장과도 친분이 두터워 한직(閑職)으로 발령난 것이라는 평도 전했다.

 

그 대신 검찰 내 요직에는 현 정권과 친분이 있거나 정권의 검찰 개혁기조에 앞장섰던 검사들로 채워졌다, 조선닷컴은 윤 총장과 사법연수원 23기 동기인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은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발령났다. 이 국장은 전북 고창 출신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경희대 법대 후배라며 그는 조국 전 장관 취임식 날인 지난해 99일 한동훈 대검 반부패부장에게 전화해 조 전 장관 수사와 관련해 윤 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자고 제안한 인물이다. 이 일로 시민단체에 고발돼 서울중앙지검이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하고 있다. 자기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청의 수장이 된 것이라고 전했다.

 

조남관 서울동부지검장은 검찰 인사·예산을 주무르는 법무부 검찰국장으로 갔다, 조선닷컴은 검찰에서 나온 유재수 감찰 무마 사건을 막지 못해 정권의 불만을 샀으나 노무현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을 지낸 경력이 그를 살려냈다는 말도 전했다. 이어 조선닷컴은 조 지검장과 함께 국정원 적폐청산 TF에서 일했던 이정수 부천지청장은 대검 기획조정부장이 됐다심재철 서울남부지검 1차장은 대검 반부패부장으로 갔다. 그는 현 정권 초 법무부에서 정책기획단장과 대변인을 지내며 정부의 검찰 개혁 정책에 적극 동조했다. 또 추미애 장관의 인사청문회 준비단에서도 일했다고 전했다.

 

그리고 배용원 수원지검 1차장은 신임 대검 공공수사부장이 됐다기초의학 분야에서 유명한 김빛내리 서울대 석좌 교수의 남편인 그는 전남 순천 출신으로 공안 수사를 주로 해왔다고 전했다. “‘기획통으로 불리는 심우정 서울고검 차장은 법무부 기획조정실장으로 갔다, 조선닷컴은 검사장 출신 변호사의 모든 인사가 정권 입맛대로 됐다나중에 직권 남용으로 부메랑이 돼 돌아올 것이라는 평도 전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현 정권에 관련된 비리 혐의들을 수사해온 검사들이 모두 한직으로 밀려나는 문재인과 추미애의 검찰인사에 분노를 표출하는 반응을 보였다.

 

워터게이트 검사 자르고 탄핵 몰린 닉슨그에 비견될 보복인사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c****)문재인 추미애의 일당들 너희 죄를 어떻게 갚으려는가?”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boggon****)나라가 개막장으로 가고 있다. 뭉가와 추는 나중에 어떻게 감당하려고 이러는가? 정말 이게 나라냐?”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ki****)현정권! 새 정치를 펼친다고 했나? 정의와 공정을 찾는다고 했나? 고작 집권 3 년차! 권력 맛에 취해 이제 시야까지 몽롱해졌나? 현정권! 제 정신인가? 포트라인에 서기 전에 얼음 물 마시고 정신 좀 차려라!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이다라고 했다. [허우 편집인] 

 

 

기사입력: 2020/01/09 [22:30]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