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중성향 蔡英文 대만 총통 재선에 압승
채영문, 중국에 경고… “위협에 굴복 안 해”
 
허우 올인코리아 편집인

 

차이잉원(채영문·蔡英文) 대만 총통이 11(현지시각)에 진행된 대만 총통 선거에서 압도적 표차이로 연임에 성공했다고 한다. 차이 총통은 11일 발표된 예비 결과에서 817만표 이상을 획득, 2008년 선거의 766만 득표를 넘어, 1996년 이후 치러진 국민 투표 중 단일 후보로는 가장 높은 득표를 기록했다고 한다. “WSJ는 대만에서 반중국 여론이 확산되면서 대만 독립 성향인 민진당 차이 총통이 새로운 4년의 임기를 준비할 수 있게 됐다고 분석했다차이 총통의 상대 후보이자 가오슝 시장인 국민당 한궈위(중국과 교류를 확대하자는 입장)265만표 이상의 표차로 패배를 인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조선닷컴은 차이 총통은 재선을 위해 중국과 분리된 대만의 정체성을 옹호했고, 중국의 경제·정치적 압력에 대한 취약점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주장했다지난해 홍콩에서 반중국 시위가 격화되면서 대만 국민들 역시 중국의 압력에 맞서기 위해 대만의 민주주의를 옹호한 것으로 분석했다. 또 차이 총통의 대만은 우리의 자유 민주주의를 통한 삶이 얼마나 번영하고 국가를 번영시키는지 보여주고 있다대만 국민들은 우리의 주권과 민주주의가 위협받을 때 우리의 결의를 더욱 크게 외칠 것을 세계에 보여줬다라는 당선 수락연설 내용도 조선닷컴은 전했다.

 

차이 총통은 또 국민이 선택한 정부는 절대로 위협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선거 결과야말로 가장 분명한 답안이라고 덧붙였다고 조선닷컴은 전했다. 양안관계에 관해 평화와 평등, 민주, 대화가 양안관계를 회복하는 키포인트라며 차이 총통은 양안 국민의 거리를 좁히고, 상호 이해와 이익을 추구하는 방안이라며 대만 국민들은 민진당이 계속해서 집권하고, 국회에서 다수를 차지할 수 있는 선택을 했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그는 또 더 나은 국가를 만들고, 개혁을 심화하고, 빈부격차를 개선하고, 또 국가 안보를 강화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고 한다.

 

“WSJ는 차이 총통의 승리는 인구 2400만명의 대만을 중국 공산당 통제 하에 두려던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에 타격을 줬다고 전했다. 한편 중국은 대만 총통 선거를 앞두고 차이 총통의 재선에 대해 침묵을 유지했다고 보도는 덧붙였다, 조선닷컴은 이날 다른 기사를 통해 대만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11일 치러진 총통 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가운데 중국이 대만의 독립, 분열 시도를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며 마샤오광(馬曉光) 중국 국무원 대만판공실 대변인의 우리는 평화통일과 일국양제(一國兩制)의 기본방침과 하나의 중국 원칙을 견지한다는 입장도 전했다.

 

마 대변인의 중국은 국가주권과 영토 보존을 결연히 수호할 것이다. 어떠한 형식의 대만 독립과 분열 시도에 대해 결연히 반대한다는 입장에 대해 차이 총통이 당선이 확정된 후 연 기자회견에서 중국의 어떠한 위협에도 굴복하지 않겠다면서 중국에 반기를 든 데 대한 불만의 표시로 풀이된다고 풀이한 조선닷컴은 마 대변인의 양안관계의 평화로운 발전은 양안의 공동 발전을 촉진하고, 양안 동포의 복리를 증진하는 올바른 길이라며 우리는 92공식(九二共識·1992하나의 중국을 인정하되 각자 명칭을 사용하기로 한 합의)을 견지하길 원한다는 주장도 전했다.

 

“‘反中차이잉원 대만 총통 연임역대 최다 득표라는 조선닷컴의 기사에 한 네티즌(good****)대만 국민들은 현명하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joseph****)“(문재인 정권이) 국민을 개·돼지로 만들어 자신들이 던져주는 복지라는 사료를 통해 집권을 장기화 하여 독재로 가려는 속셈을 국민이 깨닫지 못하면 결국 세계 13위 경제도 물거품이요 일본을 앞서려는 선진국의 희망도 사라진다. 젊은이들(실업수당 받는)과 국민은 좌파 정치인의 술수에 절대 속지 말아야 한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munj****)아직도 타이완에 희망이 살아있다는 명백한 증거가 나왔구나. 대한민국보다 낫네라고 했다.

 

또 한 네티즌(torr****)친중 종북 대깨문이 득세하는 한국에서는 어림없는 현상이지, 이 나라는 가망이 없다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kkk****)이제 대한민국도 총선에서 반미 친중 좌파세력들을 몰아낼 차례입니다. 필승! 자유우파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peac****)공산독재전체주의는 개인의 자유를 억압한다. 여행도 못하고 이사도 못하고 매일 저녁 정치학습을 위해 강제로 모임을 갖는다. 친북종북간첩들도 원하지 않겠지만, 절벽 아래로 떨어지는 레밍처럼 좀비화 되었기에 막무가내이다. 종북ㄱㅊ대통령을 몰아내야 비로소 정리된다라고 했다.

 

그리고 한 네티즌(resetm****)문재인은 당장 차이잉원 총통에게 당선 축하 축전을 보내어서 반중전선 구축에 협력하라!”고 했고, 다른 네티즌(bw****)차이잉원은 그쪽 발음이고 蔡英文이 한자에 익숙한 사람들에게 쉽게 다가갑니다. 마오쩌뚱이 아니고 모택똥이라고 불러야 합니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ma****)아래 박태준 선생의 지적에 전적으로 동감입니다. 채영문이라고 하면 될 것을 굳이 차이잉원으로 표기하는 것은 전형적인 친중사대주의입니다. 한자의 우리말 발음이 다 있는데 왜 중국놈 흉내를 내는지 답답합니다라고 했다. [허우 편집인] 

 

 

기사입력: 2020/01/12 [21:29]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