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부, 美는 한국 주권 침해한 적 없어
남북협력은 미한 워킹그룹 협의 사안에 속해
 
류상우 기자

 

미국 국무부는 남북협력이 미-한 워킹그룹을 통해 다뤄져야 한다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의 발언이 미국 정부의 공식 입장임을 시사했고, 한국 당국자들도 재확인한 약속이며 해리스 대사는 트럼프 대통령을 대변하려 노력한다해리스 대사가 한국 주권을 침해한 적이 없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고 한다. 국무부 관계자는 모든 유엔 회원국들은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이행해야 한다(All UN Member States are required to implement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대북 제재 준수를 거듭 촉구했다고 한다.

 

국무부는 한국 정부가 적극 추진하는 남북협력 사업과 관련해, -한 워킹그룹이 공식 협의 창구라고 확인했다, 미국의 소리(VOA)19일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의 미국은 남북협력을 지지하며, 남북협력이 반드시 비핵화의 진전과 보조를 맞춰 진행되도록 미-한 워킹그룹을 통해 조율하고 상의한다(The United States and our ally the Republic of Korea coordinate closely on our efforts related to the DPRK, and we are committed to close coordination on our unified response to North Korea)”한국 정부 관리들도 이를 재확인했다는 주장도 전했다.

 

국무부의 이 같은 입장은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미-한 워킹그룹을 통해서 다루는 것이 낫다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의 최근 발언이 국무부의 방침에 따른 것이냐는 질문에 답하면서 나왔다, VOA남북협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비핵화와 대북 제재, 남북협력 방안 등을 논의하는 워킹그룹을 통해 미국과 협의해야 할 사안이라는 미국 정부의 방침을 분명히 한 것이라며 해리스 대사의 발언이 신중치 못한 직설 화법이 아니라 미국 정부의 공식 입장임을 시사했다고 전했다.

 

앞서 해리스 대사는 지난 16일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문재인 정권의 남북관계에 대한) 낙관론은 고무적이지만, 낙관론에 근거해 행동을 할 때에는 미국과 협의해야 한다고 말하자, 한국 청와대는 매우 부적절하다며 유감의 뜻을 밝혔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해당 발언을 비판하면서 조선 총독이냐고 말하는 등 큰 논란이 일었는데, 국무부 관계자는 이런 비난에 대해 해리스 대사가 한국에서 미국 대통령을 대변하는 인사라는 사실을 상기시키며, 그의 발언에 힘을 실었다고 한다.

 

국무부 관계자는 -한 동맹을 강화하고 (한국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대변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해리스 대사를 전적으로 신뢰한다(The State Department has full confidence in Ambassador Harris in his ongoing efforts to strengthen the U.S.-ROK alliance and represent President Trump)”고 했다며, VOA이 관계자는 또 한국에서 해리스 대사의 언급이 주권국에 대한 개입으로 비쳐지고 있는 데 대한 미국 정부의 입장도 밝혔다고 전했다. 한국의 문재인 정권은 올해 유엔의 제재를 벗어나 북한 지원에 매진한다. 

 

국무부 관계자는 해리스 대사를 포함한 그 누구도, 그리고 특히 해리스 대사는 한국의 주권에 의문을 갖고 있지 않다(No one, including and especially Ambassador Harris, questions the sovereignty of the ROK)”고 설명했다며, VOA는 한국 청와대와 정부, 여당이 이례적으로 미 대사에 대한 비판을 쏟아낸 데 대한 국무부 관계자의 미국과 우리의 동맹인 한국은 북한과 관련한 우리의 노력에 관해 긴밀히 조율하며 북한에 대한 일치된 대응을 밀접히 조정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말도 전했다. [류상우 기자] 

 

 

기사입력: 2020/01/21 [22:00]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