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스타에 김대중-노무현이 있다?
시대소리 독자논객, 론스타의 진실은 미스테리
 
시대소리뉴스 독자칼럼
론스타가 지배하는 외환은행의 300억대 소송을 현 이용훈 대법원장이 수임했다는 사실이 공개되었다. 현 대법원장에게 소송수임이 돌아가도록 론스타를 움직이고 엄청난 돈을 뿌려댄 핵심인물들이 모조리 외환은행 매각에 관여한 인물들이다.
 
특히 소송 수임건으로  이용훈을 직접 만난 인물중에 김형빈이란 자를 주목해야한다. 김형빈은 김대중이 발탁한 자로서 김대중 퇴임 이후에도 김대중을 따라 갔고 론스타는 외환은행을 사자 은행경력이 전무한 그를 부행장 자리에 앉쳤다. 특히 김형빈은 김&장 고문이란 직함으로 외환카드의 감자설을 언론에 공표해 주가조작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그런데도 대한민국 검찰은 이 김형빈에 대해서는 감싸기를 넘어 모시기를 하고 있다. 다른 자들은 구속시키겠다고 악다구리를 하면서도 김형빈의 경우만은 오로지 김형빈의 진술이 액면 그대로의 사실이라고 대한민국 검찰은 믿고 있다.

론스타의 경영진에 대한 체포영장은  로비자금의 흐름을 보고 받은 미국 경영진들에게 한국으로 들어오지 말라고 경고한 것이다. 한국 론스타 대표 유회원에 대해 검찰이 구속시키려 안달 내는 것은 유회원이 모종의 협박을 끊임없이 권력 상층부에 해대고 있기 때문일 수 있다.

이용훈이 인사권을 쥐고 있는 법원이 유회원의 불구속 기소를 위해 검찰과 비빌리에 회동했다는 사실은 유회원이 청와대만이 아니라 사법부의 수장까지도 협박할 수 있는 모종의 거래가 있었음을 방증한다.

외환은행 BIS 비율을 조작해 외환은행을 부실 은행으로 만들어 론스타에게 매각한 주체는 노무현 정권이다. 행장이 혼자서 BIS 비율을 조작할 리도 할 수도 없는 일이다. 권력 최상부에서 내려오는 지시대로 기술적인 문제를 처리한 실무자들을 족쳐봐야 외환은행 매각의 진실은 밝혀지지 않는다.

하종선을 검찰이 구속시키면서 론스타에서 흘러나온 20억을 하종선이 홍콩에 있는 외국은행을 통해 처리했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이 사실은 외환은행 매각 과정에서 론스타가 뿌려댄 로비자금이 추적 가능한 국내은행 계좌를 전여 거치지 않고 수사권이 미치지 않는 해외은행 계좌를 통해 처리되었음을 말해준다. 
매각의 실질적 주체인 노무현이 뒤지면 뒤질수록 자신의 결백만 입증될 뿐이라는 자신감에 차있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론스타의 로비자금은 김대중 쪽으로도 흘러 들어갔을 것이다. 외환은행 매각의 길목마다 어김없이 등장하는 인물이 바로 김대중이 퇴임후까지도 데리고 다닌 김형빈이기 때문이다. 뉴욕과 LA에서 현찰 가방을 들고 부동산을 사들였던 그들이 누구의 끄나플인지는 정권이 제대로 바뀌어야만 밝혀질 것이다.

적어도 김대중 노무현은  추적 가능한 국내 계좌로 돈을 주고 받는 어리석은 짓은 하지 않았을 것이다. 해외에서 그들은 외국은행을 통해 외환은행 매각 축제의 향연을 벌였을 것이다.
 
어쩌면 이 세상에서 가장 비밀스럽고 찾기 어렵다는 김정일의 계좌와 같이 김대중 노무현이 해외 비밀계좌를 사용했을 지도 모른다. 마카오의 중국계 은행이나 스위스은행에 예치되어있는 김대중 노무현 돈의 정체를 파헤치면 대한민국 국민 전부가 경악해야 할지도 모른다.

대통령 되지마자 노무현이 결재한 일 중 가장 큰 건수는 외환은행 매각이다. 대한민국 놀라운 전산 체계 덕분에 계좌추적 당해 앗 소리도 못하고 아들을 모조리 감옥에 보내야했던 김대중의 비극을 타산지석 삼아
잔꾀라면 누구에게도 지지 않는 노무현이 흘러들어오는 돈을 국내에서 처리할 리 없다.

노무현이 대통령되자 노무현의 집사인 최도술이 스위스로 나간 적이 있다. 김대중이 물꼬를 튼 외환은행 매각을 결재하기 전에
론스타가 건네는 엄청난 물량의 달러를 처리할 외국은행계좌가 필요했을 지도 모른다.

대한민국 밖 어느 곳에 김대중 노무현이 관리하는 계좌가 존재하고, 그 계좌로 대한민국 국민의 혈세가 빨려들어가고 있다는 상상이 제발 사실이 아니기를 바란다. 
 
*대중, 시대소리독자
 
시대소리뉴스
http://news.sidaesori.co.kr

기사입력: 2006/11/23 [00:13]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