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 "무례하고 어리석은 日장관" 일침
역사 망언 아소 외상, "지독한 발언들에 아시아인 분노"
 
김영수 기자
고이즈미 일본 총리를 향해 "역사도 모르고 공부도 안한다"고 비판했던 요미우리 신문 와타나베 쓰네오 회장의 인터뷰 기사를 게재했던 뉴욕타임스가 이번엔 사설을 통해 일본 아소 외상을 비판했다.
 
과거 아시아 침략을 정당화하는 망언을 해온 아소 일본 외상을 "정직하지도 현명하지도 않다"고 비판한 것이다.
 
뉴욕타임스는 13일(현지시간) '무례한 일본 외상'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아소 외상이 세계 2차 대전 당시 비참했던 일본의 군국주의, 식민주의 시대와 전쟁 범죄에 대해 분노를 자아내는 말을 하면서 정직하지도 현명하지도 않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명한 사람은 과거의 잘못된 행동에 대한 고통스런 진실을 인정하고 교훈을 얻는데 대한 긍정적 가치를 높이 평가하지만 아소 외상은 그렇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역사를 왜곡하는 부정직성을 보였다는 것이 뉴욕 타임스의 지적이다. 
 
사설은 "2차 대전은 오늘날 대부분의 일본인들이 태어나기 전에 끝났지만 일본 학교 교육에서는 한국 젊은 여성들에 대한 납치와 성노예화, 중국 도시에서 자행된 생체실험, 난징 대학살 등 끔찍했던 사건들에 대한 일본의 책임이 적절히 다뤄진 적이 없다"면서 "이것이 바로 아소 외상이 지난해 가을 취임한 이후 행해온 일련의 그 지독한 발언들에 대해 많은 아시아인들이 분노하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사설은, "아소 외상의 외교감각은 그의 역사 감각 만큼이나 이상하다"고 덧붙여 아소 외상의 자질 문제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한편, 뉴욕 타임스는 11일에도 일본의 보수언론을 대표하는 요미우리 신문의 와타나베 회장이 고이즈미 일본 총리를 겨냥하여 "역사도, 철학도 모르면서 공부도 하지 않고 교양도 전혀 없다. 고이즈미가 하는 것은 무지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인터뷰 기사를 실은 바 있다.

"야스쿠니 참배가 뭐가 잘못된 것이냐' '야스쿠니를 비판하는 나라는 한국.중국밖에 없다'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고이즈미 총리를 신랄하게 비판한 것이다.
 
제2차 세계대전 징집 경험이 있는 와타나베 회장은 뉴욕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또 "일본이 포악했던 전시시대를 인정할 필요가 있다"며 최근 일본에서의 민족주의 부활을 경계했다.
 
그는 "(2차 대전 때 일본의 자살특공대인) 가미카제 대원들이 '천황폐하 만세'를 외치며 용맹과 기쁨으로 돌진했다는 것은 모두 거짓말"이라며 "(겁에 질려) 일어서지도 못하는 대원을 강제로 비행기로 밀어 넣는 경우도 있었다"고 말했다.

김영수 기자 / 이슈아이(www.issuei.com)
기사입력: 2006/02/15 [22:24]  최종편집: ⓒ allinkorea.n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